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연구자-소방대원, 화재 대응 위해 머리 맞댄다

기사승인 2018.02.07  10:20:41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김재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7일 연구자, 그리고 소방대원과 함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화재안전연구소를 방문, 과학기술을 통한 화재 예방・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국민 안전・안심을 위한 과학기술・ICT 투자 확대를 주요 골자로 하는 올해 과기정통부 업무보고 이후, 관련 분야 첫 번째 정책 현장 방문으로, 최근 발생한 밀양 병원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로 커진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과학기술과 ICT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연구자와 기업은 물론 소방 관계자들이 인식을 같이 하는 자리로 의미가 컸다.

이번 현장 방문은 실물 화재실험과 화재 대응 연구 성과 소개, 연구자, 소방대원 등이 참석한 현장 간담회의 순서로 진행됐으며 먼저, 국내에서 유일하게 실제 화재발생 상황을 시험할 수 있는 실물화재 시험동에서 진행된 화재실험 시연을 통해서는 최근 화재의 원인이 되었던 드라이비트 공법의 문제점과 건물 외벽에 설치된 화재 확산방지 시스템의 화재 확산 지연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에는, 통신망 장애가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현장 소방대원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라인 기반 유무선 통신망과 실내위치 측위장치 개발 연구 성과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화재 시연과 연구 성과 소개에 이은 ‘국민생활연구 활성화’ 간담회에서는 먼저, 화재안전연구소 이태원 소장이 발제를 통해 유사한 형태의 화재였으나 피해 규모에서 큰 차이를 보였던 런던과 UAE 고층 아파트 화재 사례를 들어, 내연구조 설계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화재연구 전문가들은 기술개발과 함께 실증과 인증, 관련 법・제도 정비가 동시에 이루어져야 실질적 문제해결이 가능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경기재난본부와 남양119센터 관계자 등 현장 소방요원들은 현장 화재 진압을 위한 기술개발 시, 현장 소방인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줄 것을 연구자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화재와 같은 국민 안전·안심 분야 연구개발은 특히, 정부 출연(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한편, 국민 삶의 질 제고와 국민 생활 속 문제 해결을 위해 연구개발의 전 과정에 국민이 참여하는 새로운 연구개발 체계를 정립하고, 이러한 국민생활연구가 현장에 조속히 정착, 확산될 수 있도록 선도사업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하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