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약류 취급 보고 제도...5월부터 시행

기사승인 2018.02.09  09:29:55

공유
default_news_ad1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도입 후 달라지는 제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동양뉴스통신] 양희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오는 5월 18일부터 제약사, 도매상, 병·의원, 약국 등 마약류취급자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마약류의약품 취급내역을 의무적으로 보고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

또한 사회적으로 오남용이 심각하거나 불법 유출되는 사례가 많았던 향정신성성의약품 ‘프로포폴’ 23품목을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신규 지정·공고한다.

9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개정 주요 내용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한 취급보고 의무화 일괄 시행, 마약류의약품을 ‘중점관리품목’과 ‘일반관리품목’으로 구분·관리, 품목별로 마약류의약품 취급내역 보고 시점 합리적 조정 등이다.

마약류취급자는 오는 5월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마약, 향정신성의약품, 동물용 마약류 등)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마약류의약품을 ‘일련번호’ 정보를 기반으로 세부 취급내역까지 추적하는 ‘중점관리품목’과 ‘수량’ 정보를 중심으로 관리하는 ‘일반관리품목’으로 구분·관리한다.

‘중점관리품목’의 경우 취급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전산시스템으로 취급내역을 보고해야 하며, ‘일반관리품목’의 경우 취급한 달의 다음달 10일까지 전산시스템으로 보고해야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마약류의약품의 투명한 관리와 더불어 투약·조제 등이 이루어지는 의료현장에서 마약류 취급보고 효율성이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마약류취급자들이 시스템 사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매뉴얼 배포, 교육·홍보,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과 상용 프로그램 간 연계 등을 안내할 계획이며, 취급자들도 시스템의 원활한 사용을 위해 철저한 준비와 협력을” 당부했다.

양희정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