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남도, 지난해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1등급 달성

기사승인 2018.02.13  17:58:24

공유
default_news_ad1
17개 광역지자체별 평가 등급(경남도청 제공)

[경남=동양뉴스통신] 이정태 기자 =경남도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17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1등급 기관으로 선정됐다.

13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청렴도 평가에서 17개 광역지자체 중에서 2위로 1등급으로 평가받은데 이어, 이번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도 1등급으로 평가받아 명실상부한 최고의 청렴기관으로 우뚝 서게 됐다.

앞서 도는 2016년도 평가에서 청렴도는 1위를 했으나, 부패방지 시책은 최하위권인 5등급을 받아, 많은 도민들이 청렴도 평가 방법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었다.

청렴도 평가는 외부 민원인, 내부직원 및 정책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하여 평가하는 반면에,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002년부터 기관의 자발적인 청렴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각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반부패 노력의 적정성과 효과성을 평가함으로써, 취지와 방법에 차이가 있다.

도는 반부패 노력이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제도개선 과제 이행과 청렴교육 시행 등을 통한 부패위험 제거 개선, 부패신고 교육·홍보 및 청렴문화 정착에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

그리고 자체감사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외부적 시각의 역할을 하는 청렴자문위원회 및 청렴옴부즈만, 그리고 명예 도민감사관을 운영해 공공사업 추진과정의 모니터링과 직접적 감사 참여 등을 시행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취임 이후, 소통과 협치의 참여도정 구현, 실국장 공개토론을 통한 객관적인 인사시스템 운영 등 청렴도정을 위한 기반을 강화했고, 특히 민관협력 네트워크 활성화로 ‘경남 투명사회협약실천협의회’와 ‘경남 청렴클러스터’ 등 협의체를 활용하여 도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청렴캠페인, 청렴문화공연 등을 펼쳐 청렴사회 분위기 확산에 기여해 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기관장이 적극적으로 반부패 의지를 실천한 기관은 업무환경과 직원의식이 개선되어 부패방지 시책평가 점수도 높게 나타나고, 기관장 노력도 점수가 높을수록 시책평가 점수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혀졌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도가 청렴도 2위를 달성한 데 이어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도 1등급이라는 성적을 거둔 것은 실효성 있는 반부패 청렴정책과 도민 참여형 청렴문화 확산을 펼친 데 있다”며, “올해 이번 성과를 밑거름으로 청렴도 및 청렴시책 최상위권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이정태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