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75개 하도급업체에 대해 대금 317억원 지급 조치

기사승인 2018.02.14  10:26:55

공유
default_news_ad1
최근 3년간 신고센터 운영 실적 (공정위 제공)

[동양뉴스통신] 이종호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는 지난해 12월26일부터 51일간 전국 10곳에 ‘불공정 하도급 신고센터(이하 ‘신고센터’라 함)’를 설치·운영해 175개 중소 하도급업체에 대해 총 317억 원의 하도급대금이 지급되도록 조치했다.

14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번 설 명절에 지급 조치된 317억 원은 지난해 설 명절(284억 원)에 비해 12% 증가한 것으로서, 이는 중소기업들이 신고센터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함에 따라 신고건수가 지난해보다 증가했고, 신고센터 운영기간도 확대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공정위는‘신고센터’운영을 시작하면서 주요 대기업에 대해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 줄 것을 요청했고, 그 결과 2만4485개 중소 하도급업체에 대해 약 2조 9769억 원의 대금이 설 명절을 앞두고 결제기한(목적물수령일로부터 60일) 이전에 지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신고센터 운영 및 중소 하도급업체에 대한 대금 조기지급을 통해 설 명절을 전후해 자금수요가 늘어나는 중소 하도급업체의 자금난 완화에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본다.

공정위는 “신고센터 운영기간 동안 접수된 사건 중 법 위반 혐의가 있지만, 자진시정이 이루어지지 않은 사건에 대해서는 추가로 조사를 실시하여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기민감 업종 및 법 위반 빈발 업종에 대한 실태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대금 미지급 관행이 해소되도록 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호 dynewsk@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