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기벼 재배 위한 유기자원 사용 처방체계 구축

기사승인 2018.03.07  11:00:49

공유
default_news_ad1
유기자원 처방기준으로 시용한 벼의 수량성 (농촌진흥청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유기농업으로 벼를 재배할 경우 유기자원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유기자원 사용 처방체계를 구축하고 유기자원 사용 처방서 발급 서비스를 시작했다.

7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유기벼 재배면적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유기벼 재배 시 양분관리를 위해 유기자원을 얼마나 사용해야 하는지 처방 기준이 없어 많은 유기벼 재배 농가가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유기자원 분해 모델 개발 및 유기자원 선택 방법 개발 등을 통해 ‘유기벼 재배를 위한 유기자원 사용 처방체계’를 구축했다.

유기벼 재배를 위해 유기자원 사용 처방서를 발급받으려면 우선 논토양 시료를 채취해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의뢰하면 무료로 시료를 분석해준다.

토양 분석 완료 후 토양환경보시스템 흙토람(soil.rda.go.kr)에 접속해 원하는 유기자원을 선택하면 토양진단 결과와 유기자원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다.

유기자원은 헤어리베치, 호밀, 자운영, 우분퇴비, 돈분퇴비, 계분퇴비, 가축분퇴비, 볏짚, 우박, 쌀겨 등 10종 중 겨울철 풋거름작물을 포함해 최대 2종까지 처방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유기재배 농가가 다양한 작물에 대해 유기자원 사용 처방서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배추를 시작으로 다양한 밭작물로 유기자원 사용 처방체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이렇게 축적된 자료는 친환경농산물 인증 및 유기재배지구 조성 사업 등 정책 수립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유기재배 면적은 연평균 4.2%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특히 유기벼 재배면적은 연평균 49.5%씩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농촌진흥청 유기농업과 이상민 농업연구관은 “유기농업 단지를 중심으로 유기자원 사용 처방서의 활용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를 통해 유기자원 사용 오남용을 예방한다면 생산비 절감은 물론 토양환경 보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성창모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