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시, 올해도 전 시민대상 자전거보험 운영

기사승인 2018.05.27  17:19:11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부터 대전 주소 둔 외국인도 혜택

대전시청 전경(사진=대전시청 제공)

[대전=동양뉴스통신] 정효섭 기자 =대전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한 자전거 보험에 가입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오는 28일~내년 5월 27일까지 1년간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DB손해보험사에 자전거보험을 가입했다.

자전거 보험은 대전시민이면 누구나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자동으로 피보험자가 되며, 대전은 물론 전국 어디에서라도 자전거 이용 중 발생한 본인 사고나 자전거로부터 입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사고에 대해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 및 대전의 과학도시 위상의 제고를 위해 대전에 주소를 둔 외국인등록자도 자전거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을 반영해 자전거도로에 안전한 전기자전거 운행도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보험료는 전액 대전시가 부담하며 보험기간 중 발생한 자전거사고 사망, 자전거사고 후유 장애, 자전거상해 진단위로금, 자전거사고 벌금, 자전거사고 방어 비용,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지원금 등 6개 항목에 대해 보장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보장내용은 자전거 사망 1300만 원, 후유장애 1300만 원 한도, 진단위로금(1회 한정)은 4주(28일)이상 10만 원부터 8주 이상 30만 원, 4주 이상 진단자 중 6일 이상 입원 시에는 추가로 20만 원이 지급된다.

또 자전거사고 벌금은 1사고 당 최고 2000만 원, 변호사 선임비용은 200만 원 한도, 자전거 교통사고처리 지원금은 1인당 3000만 원 한도다.

보험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시정소식)이나 자전거홈페이지(http://bike.daejeon.go.kr)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시 건설도로과(042-270-5921)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자전거보험 가입은 자전거 이용 시에 혹시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사고 위험에 대한 걱정을 덜어 주어 자전거 타기의 참여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섭 jhs1242@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